페이스북도 “뉴스 콘텐츠 확보에 10억달러 투자”

WSJ “언론사·빅테크 재정립 선례”

뉴시스

호주에서 세계 최초로 디지털 플랫폼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법안이 통과된 가운데 구글과 페이스북이 뉴스 콘텐츠 확보를 위해 거액의 투자를 약속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뉴스 사용권을 확보하기 위해 앞으로 3년간 최소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닉 클레그 글로벌업무담당 부사장은 “페이스북은 언론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부터 6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왔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뉴스 발행 업체들과 기꺼이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달부터 가디언과 텔레그래프, 파이낸셜타임스,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사들과 협약을 맺고 뉴스 콘텐츠를 제공해 왔다. CNBC는 미국과 독일, 프랑스에서도 관련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구글도 지난해 10월 향후 3년에 걸쳐 뉴스 콘텐츠 확보에 10억 달러 이상을 지출하겠다고 발표했다. 구글이 새롭게 출시하는 뉴스 특화 플랫폼 ‘구글 뉴스 쇼케이스’에 게재될 기사에 대한 대가를 언론사들에 지불한다는 계획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광고와 구독료 수입을 기반으로 한 신문의 사업 모델은 독자들이 다른 매체를 찾아나섬에 따라 100년 이상 변화를 거듭해왔다”면서 “이 같은 언론산업의 끊임없는 변화 속에서 구글은 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WSJ는 “호주가 제시한 뉴스 사용료 부과 법안은 그동안 억눌려 왔던 비용 관련 논쟁을 다시 점화시켰다”면서 “페이스북과 구글의 이번 행보는 언론사와 빅테크 기업간 관계를 재정립하는 첫 선례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호주, 세계 최초로 구글·페이스북에 ‘뉴스사용료’ 물린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