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부산 엑스포 장담 못하지만… 국제공항 없는 건 약점”

최종 개최지 2023년에야 결정


여당이 가덕도특별법에 신공항을 만들어야 하는 핵심 사유로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를 넣었다가 삭제한 것은 엑스포 개최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적 판단도 작용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부산 엑스포 개최를 100%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부산 엑스포 유치 의사를 공식 발표했다. 부산시와 함께 부산 엑스포 유치기획단을 구성해 오는 6월 엑스포를 주최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다.

그러나 직전 엑스포가 동아시아에서 열린다는 점과 경합 상대가 모스크바라는 점이 난제다. 2005년과 2010년에도 동아시아에서 2연속 월드 엑스포를 유치한 전례가 있지만 이번에 재현될 수 있다는 보장은 없다.

특히 러시아 수도로서 국제공항이 3곳이나 있는 모스크바와의 경쟁은 적잖은 부담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가덕도신공항을 짓지 않으면 엑스포 개최가 어렵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그런 시각은 부산이란 도시의 가치를 너무 낮게 본 시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세계적으로 접근성이 높은 국제공항이 없다는 점이 부산의 약점인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모스크바가 가진 강점을 갖추고 다른 측면에서 모스크바와의 차별화를 만들어내야 유치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이뤄질 경우 부산이 힘을 받는 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2030년 엑스포 최종 개최지는 2023년 12월 BIE 총회에서 회원국 투표로 결정된다. 회원국 3분의 2 이상 출석, 출석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면 최종 개최지로 확정된다.

세종=이종선 기자

여야 ‘선거 공학’ 합작?… 대형 국책사업 가덕도법 일사천리
“MB 뉴타운 방문 땐 난리치더니… ” 국민의힘 “선거개입은 탄핵사유”
“국토부 ‘역할 의지’ 가져야” 文대통령 가덕도신공항 쐐기박기
與, 확정 안 된 ‘엑스포’ 내세워 과속… “선거용 자인한 꼴” 비판
가덕도 직접 찾은 文 野 “노골적 선거개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