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7관왕 MVP 박지수 “부끄럽지 않게 정상 오를 것”

여자프로농구 PO 미디어데이 기싸움

여자 프로농구 4강 감독과 선수들이 25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2021 KB 국민은행 Liiv M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우승트로피를 사이에 두고 우승을 다짐하고 있다. 4위 용인 삼성생명 배혜윤·임근배 감독이 1위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박혜진과 주먹을 겨루는 모습(왼쪽부터). 연합뉴스

여자 프로농구(WKBL) 정규시즌 4강 구단 감독과 선수단이 한 자리에서 플레이오프를 향한 양보 없는 출사표를 던졌다. 정규리그 2위를 하고도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쥔 박지수(23·아산 KB스타즈)가 “부끄럽지 않게 정상에 오르겠다”고 포부를 밝히자, 인천 삼성생명과 청주 신한은행도 역대 최초 3·4위 챔피언 결정전을 외치며 기 싸움을 벌였다.

WKBL은 25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2020-2021 KB국민은행 Liiv M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박혜진, 2위 KB스타즈 안덕수 감독과 박지수, 3위 인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과 김단비, 4위 용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과 배혜윤이 참석해 뜨거운 신경전을 펼쳤다. 1·4위와 2·3위가 3전2선승제로 경기를 치러 승자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박지수는 이날 시상식에서 MVP를 수상해 WKBL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팀이 정규리그에서 2위를 기록했지만 기자단 투표(108표 중 76표)에서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또 득점·리바운드·블록·2점 야투·공헌도(윤덕주상) 5개 부문에서 수상하고 센터로서 베스트5상도 거머쥐었다. 박지수에겐 재작년 시즌에 이은 두 번째 MVP이자 WKBL 최초 7관왕이다. 종전 기록은 본인이 갖고 있던 2018-2019시즌의 6관왕이었다.

이날 정규리그 MVP에 오른 박지수는 “정상에 올라 MVP 수상이 부끄럽지 않게 하겠다”고 설욕을 다짐했다. 그러면서 “팀이 2위로 시즌을 마쳤기 때문에 MVP로 뽑히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우리은행에 1위를 내주고 육체적으로나 신체적으로 굉장히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시즌 내내 1위를 달리던 KB스타즈는 후반기 부진으로 지난 10일 우리은행과의 맞대결에서 선두를 내줬다. 안덕수 감독도 “잘해왔던 것들을 다듬어 지수를 향한 집중 견제에서 생기는 기회들을 잡고 1차전에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박혜진은 “1위 팀에서 MVP가 나오길 내심 기대했다. 김소니아도 너무 잘했는데 아쉽다”며 “후배 선수들이 큰 경기에서 더 긍정적인 에너지를 쏟으면 더 재밌을 것 같다”고 후배들을 북돋웠다. 위성우 감독도 “일단 4강 PO를 통과하는 것이 중요하다. 2연승으로 챔피언전에 진출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에도 정규리그에서 우승한 위 감독은 코로나19로 플레이오프를 치르지 못해 통합우승을 놓쳤다.

3위 인천 신한은행 김단비·정상일 감독이 아산 KB스타즈 안덕수 감독·박지수와 주먹을 겨루는 모습(왼쪽부터). 연합뉴스

3위 신한은행과 4위 삼성생명은 한목소리로 역대 최초 3·4위 챔피언결정전을 꿈꿨다. 신한은행 주장 김단비는 “아직 하위 팀 모두가 상위 팀을 꺾고 챔프전에 간 적이 없다”며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이 챔피언 결정전에서 붙어서 재밌는 경기를 팬들에게 선사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삼성생명 배혜윤도 “여자농구 흥행을 위해서라도 3·4위 팀의 승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스타즈와 1차전에서 맞붙는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은 입담을 곁들여 박지수 봉쇄법을 소개했다. 그는 “박지수는 항상 상대 정수리를 보면서 공격과 수비를 해왔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머리를 감지 말라고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격투기에 비유하면 KB스타즈가 헤비급이라면 저희는 라이트급”이라며 “니킥으로 박지수 선수를 느리게 만들고 잽도 많이 날리고, 핵 펀치 한방을 조심하면서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