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사·기소 분리 찬성, 기자단 해체 없다”

정세균 총리, 정례 브리핑서 밝혀
기자단 문제, 언론 스스로 개선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하는 ‘오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여당이 추진 중인 검찰의 수사·기소권 완전 분리와 관련해 “개인적으로 수사와 기소는 분리되는 게 옳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논의가 국회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만큼 국회의 입법을 존중하겠다고 전했다. 모든 부처 사안에 대해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겠다는 이른바 ‘오픈 브리핑’을 두고 일각에선 정 총리가 대권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30여분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했다. 출입 부처나 기자단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기자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에 답했다.

그는 검찰 개혁과 관련해 “개인적으로는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는 데 적극 찬성하지만 이 문제는 국회에서 제기된 것”이라며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정부가 그 과정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했다. 검찰 개혁 ‘속도조절’을 놓고 청와대와 여당이 다른 목소리를 내는 데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과 검찰 개혁 문제를 따로 의논하거나 건의 드린 내용은 없다”면서 “검찰 개혁 속도와 같은 문제에서도 국회가 입법하면 정부로선 그것을 존중하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가덕도신공항 추진에 반기를 든 국토교통부에 대해서도 “특별법에 여야가 합의했는데 (정부가) 그것을 모른 척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회에서 추진되는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날 개방형 정례브리핑은 폐쇄적인 출입 기자단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는 취지로 시도됐다. 앞서 정 총리는 “(출입 기자단 관행은) 문제가 있다. 부자연스러운 관행이 있다면 타파하는 게 옳다”면서 기자단 운영방식을 비판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도 검찰 기자단 해체 국민청원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정부가 기자단 폐지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정 총리는 그러나 “기자단을 해체하거나 폐쇄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한 일이고, 그럴 계획이나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하며 전 부처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부처 중심의 기자단 운영을 개선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