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nd 라이프] “어딘들 어때, 편하면 그만이지”… 거리로 나온 홈웨어

‘위드 코로나’ 시대 옷차림

‘위드 코로나’ 시대에 접어들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은 편안함이 1순위로 떠올랐다. 화려하고 딱 붙는 옷보다는 슬리퍼를 끌고 편하게 외출해도 스타일리시한 ‘원마일웨어’와 운동복과 일상복의 경계를 허물어버린 ‘애슬레저룩’의 인기가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와 달리 코로나19 팬데믹 일상에 적응한 소비자들이 이제는 집콕룩에서 확장된 ‘워크레저’(일+레저)룩을 찾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올해 봄여름 시즌 패션 트렌드를 예측하며 홈웨어와 외출·출근복의 경계가 허물어진 워크레저에 주목했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도래한 뉴노멀 시대에서 패션은 포멀과 캐주얼, 홈웨어와 오피스웨어 등 TPO(시간·장소·상황)의 경계가 무너지고 편안함이 1순위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워크레저란 일과 여가를 함께 할 수 있는 복장으로, 캐주얼웨어가 오피스웨어로 재해석된 것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 지난해 홈트레이닝, 등산룩으로 남녀를 가리지 않고 인기를 얻은 레깅스를 운동할 때만 입는 게 아니라 회사에 입고가도 아무도 모를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의류다.

길어진 코로나에 올해 패션 트렌드는 일과 여가의 경계를 허문 ‘워크레저’가 떠올랐다. 사진은 젝시믹스가 출시한 웍슬레저 레깅스. 젝시믹스 제공

최근 애슬레저 브랜드 젝시믹스가 선보인 ‘웍슬레저’ 레깅스가 대표적인 예시다. 겉으로 봐서는 종아리 밑단이 퍼지는 부츠컷 바지로 보이지만 레깅스를 만드는 탄력성이 좋은 원사로 제작해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살렸다. 여유로운 핏의 스웨트셔츠나 니트 카디건을 슬랙스 등에 매치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도록 ‘투마일웨어’ 라인을 선보인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구호(KUHO)도 있다. 집에서 1마일(약 1.6㎞)권 내에서 착용하기 좋은 원마일웨어가 범위를 넓혀 투마일웨어 등으로 확대되며 활용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28일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가 늘면서 회사로 출근하더라도 편안한 소재나 실루엣의 옷을 입고 가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아무런 대비 없이 코로나19를 맞닥뜨렸던 지난해와 달리 위드 코로나 시대에 따라 이전보다 활동 반경을 넓히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일과 휴식에 모두 활용 가능한 워크레저 의류들이 인기를 얻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런 전망이 이어지자 스포츠, 액티브웨어 브랜드가 아닌 전통적인 패션 브랜드들도 애슬레저룩이나 원마일웨어 라인을 새롭게 론칭하고 있다. 지난 가을겨울 시즌에 라운지웨어를 론칭한 닥스는 라운지웨어 컬렉션이 출시 초반부터 전 품목 판매율보다 10%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며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구호의 첫 요가웨어(왼쪽)와 탑텐 애슬레저웨어 ‘밸런스’의 뉴컬렉션. 각사 제공

이번 봄여름 시즌 처음 투마일웨어를 선보였던 구호는 요가복 라인도 새롭게 출시했고, 탑텐은 지난해 론칭한 애슬레저룩 라인 ‘밸런스’를 최근 남성으로까지 확대했다. 지난 2년간 체질개선을 진행하는 동시에 신규 사업 프로젝트를 준비해온 롯데쇼핑의 패션 자회사 롯데GFR은 “올해부터는 미래 시장에 적합한 애슬레저, 컨템포러리, 뷰티 및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신규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왼쪽부터 이랜드 미쏘가 올 봄여름 시즌에 선보인 ‘이지 컬렉션’, 빈폴레이디스의 2021 봄여름 컬렉션, 네파의 원마일웨어 콘셉트 ‘에센셜 컬렉션’. 각 사 제공

아웃도어 브랜드들 역시 편안하고 일상생활에도 어색함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원마일웨어 콘셉트의 ‘에센셜 라인’을 앞다둬 이번 시즌 신상품으로 내놓고 있다. 스파오, 미쏘, 에잇세컨즈 등 SPA 브랜드들과 네파, 노스페이스, 네셔널지오그래픽 등도 에센셜 라인을 새롭게 추가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큰 흐름의 패션 트렌드가 사라져버린 상황에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원마일웨어, 애슬레저룩에 앞다퉈 뛰어드는 건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며 “각자 브랜드 나름의 정체성을 살리면서도 기능성을 가미하는 워크레저 흐름에 맞추지 못한 브랜드들은 살아남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