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노동자 38% 비닐하우스 생활

경기도, 주거환경 실태조사
TF 구성 개선방안 마련키로


경기도가 도내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개선 대책 마련에 나선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올해 1월 27일까지 약 한 달간 도내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약 38% 가량이 비닐하우스 내 가설건축물에 숙소를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시·군 및 읍·면·동과의 협력으로 발굴한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숙소 2142곳 중 폐업 등의 이유로 면밀한 점검이 어려운 290곳을 제외한 1852곳이다.

실태조사는 지난해 12월 포천 한 농가 비닐하우스 내 숙소에서 외국인노동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 외국인노동자들의 거주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실시됐다.

조사는 읍·면·동 직원 등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주거형태, 설치장소, 침실·화장실·세면 및 목욕시설·냉난방시설·채광 및 환기시설·소방시설의 설치여부 및 관리 상태, 전기안전진단 이행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조사결과 비거주지역에 숙소를 둔 곳이 909곳으로 49%를 차지했고 미신고 시설은 1026곳(56%), 비닐하우스 내 가설건축물은 697곳(38%)으로 조사됐다.

특히 겨울철 난방대책을 살핀 결과 보일러가 설치된 숙소는 1105곳(60%)이며, 일부는 전기 패널이나 라디에이터, 온풍기, 전기장판 등의 기구로 난방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458곳(25%)의 화장실은 외부에 있었으며, 195곳(11%)은 샤워시설이 숙소 밖에 있었다. 448곳(24%)은 전기안전진단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일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외국인정책과, 농업정책과, 축산정책과 등 관련부서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조직, 지난 25일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2차 TF 회의를 개최했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관련부서와의 협업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의 의견수렴 등을 통하여 실효성 있는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