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연장

군산·원주·경기 광주·영암·곡성


“코로나19, 조만간 극복될 겁니다. 조금만 더 힘내주세요.”

많은 지자체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각종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연장 또는 확대하고 있다.

전북 군산시는 최근 공유재산심의회를 열어 공유재산 임대료를 오는 6월까지 80% 감면해주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감면 대상은 시가 소유한 공설시장, 수산물종합센터, 월명공원 내 임대 점포 414개다. 적용 기간은 지난 1월분부터 6월분까지며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본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이들 공유재산의 임대료를 80% 감면해줬다.

강원 원주시는 오는 12월까지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연장하기로 했다. 사업장 폐쇄 또는 강제휴업 등으로 인해 사용하지 못한 경우 해당 기간만큼 계약 기간을 연장하거나 임대료를 100% 면제해 줄 예정이다.

경기 광주시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 말까지 공유재산의 임대료를 감면한다. 대상은 청사 내 매점, 자판기 사용료, 문화스포츠센터 내 스포츠용품점, 스낵코너, 도서관 식당, 사물함 등이다. 감면 효과는 12개월간 모두 1억1000만원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전남 영암군도 올해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연장, 임차인들이 5706만6000원(338건)의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곡성군도 올해 말까지 공유재산 임대료를 50% 감면한다. 곡성군은 지난해 26건의 감면 조치를 시행해 3억1200만원의 효과를 거뒀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