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경영 복귀

3개 계열사 미등기 임원만 맡기로… 아들 3형제 ‘후계 구도’ 관심 고조


김승연(사진) 한화그룹 회장이 7년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하면서 후계 구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 전반의 미래 방향을 결정하는 데 관여하면서 동관(38)·동원(36)·동선(32) 등 세 아들의 경영 수업에도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8일 취업제한이 해제된 김 회장은 26일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을 맡기로 했다. 한화는 “계열사들이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되고 있어 등기임원은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미래 성장전략 수립, 글로벌 사업 지원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일상적인 경영 활동과 거리두기를 한 것은 세 아들이 이미 한화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1일 재계에 따르면 한화그룹 ‘3세 경영’ 후계 구도는 이미 큰 얼개가 갖춰졌다. 장남인 동관씨는 한화솔루션 대표이사를 맡고 있고, 차남 동원씨는 한화생명 전무에 올랐다. 삼남 동선씨도 지난해 말 한화에너지 상무로 복귀했다.

한화솔루션은 한화케미칼, 큐셀, 첨단소재 등 한화의 핵심 사업을 묶는 주요 계열사로 부상했다. 때문에 장남 동관씨가 후계구도에서는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한화솔루션은 100% 자회사인 한화도시개발과 한화갤러리아도 흡수합병키로 했다.

동관씨는 지난해 3월 한화솔루션 부사장 겸 사내이사를 맡은 데 이어 6개월 만인 작년 9월 한화솔루션 사장으로 승진하며 대표이사가 됐다. 동관씨는 이달 주총을 거쳐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등기임원도 맡을 예정이다.

한화가 2019년부터 그룹 내 주요 사업을 한화솔루션으로 집중하고 있다는 점에서 김 회장이 장남인 동관씨를 가장 신뢰하고 있다는 해석이 재계 안팎에서 나온다. 현재 구도대로 승계가 이뤄질 경우 동원씨는 한화생명 등 금융 계열사를, 동선씨는 한화에너지나 한화건설 등을 맡게 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계와 증권가는 앞으로 김 회장의 복귀와 더불어 계열사 상장(IPO)과 지분 정리 등을 통해 승계 구도가 명확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한화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으면서 실질적 지주사격인 ㈜한화는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생명보험,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건설 등 주력 계열사를 거느린다. ㈜한화는 현재 지분 22.65%를 가진 김 회장이 최대 주주다. 동관씨는 4.44%, 동원·동선씨는 각각 1.67%를 보유 중이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