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만 믿는다… 2월 일평균 수출 ‘역대 1위’

지난달 9.5%↑… 4개월 연속 증가
반도체 호황에 자동차 선전 힘입어


지난달 하루 평균 수출액이 2월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내수가 침체된 가운데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얼어붙은 내수 경기에 비해 수출만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수출은 1년 전 같은 달보다 9.5% 증가한 448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설 연휴가 2월에 있어 조업일수가 작년보다 3일 적었음에도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월별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3.9%에서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뒤 4개월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26.4% 증가한 23억 달러로 2017년 10월 이후 40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율을 나타냈다. 4개월 연속 총수출과 일평균 수출이 동시에 증가한 것은 수출 호황기였던 2017년 12월∼2018년 3월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 뒷걸음질쳤던 수출이 살아나는 것은 반도체 호황과 지난해 수출 감소에 따른 기조효과 등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액은 13.2% 증가한 83억7000만 달러로 8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액 기준으로 역대 2월 중 두 번째로 많은 액수다.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10년간 2일 이상 조업일이 감소한 총 13번의 달 가운데 이달을 포함해 네 번만 수출이 플러스였다”면서 “이 가운데 세 번은 반도체 슈퍼사이클 등 수출 호황기였던 2017∼2018년이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외에 자동차(47.0%)는 10년6개월 만에 두 달 연속 40% 이상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석유화학(22.4%) 제품도 유가 상승과 글로벌 수요 증가로 실적이 개선됐고, 지난해 4월 이후 30∼60%대의 감소세를 보이던 석유제품(-15.2%)도 수출 감소 폭이 대폭 줄었다. 진단키트 등 바이오헬스(62.5%)와 디스플레이(19.1%) 등 IT 품목도 두 자릿수 증가하며 총수출에 기여했다. 산업부는 오랫동안 부진했던 석유화학 및 석유제품이 회복세를 보이는 것은 앞으로 우리 수출의 긍정적인 신호라고 보고 있다.

지역별로 대미 수출은 2월 기준 처음으로 6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대중국 수출(26.5%) 역시 두 달 연속 20%대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달 수입은 13.9% 늘어난 421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고 무역수지는 27억1000만 달러로 10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세종=이성규 기자 zhibag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