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랑상품권 ‘인천e음’ 거래액 5조 돌파

올해 들어서만 5089억원 거래


인천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인천사랑상품권 ‘인천e음’이 누적 거래액 5조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처음 시행한 2018년 7월부터 올 2월 24일까지 ‘인천e음 플랫폼’을 통한 거래액은 5조73억원으로 집계됐다. 시민이 직접 충전한 금액과 캐시백이 포함된 인천e음 거래액은 지난해 말 기준 4조4984억원이었다. 올해 들어서만 5089억원이 거래됐으며, 전년도 동기대비 2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자 수는 올해 들어 4만1151명이 증가해 총 142만675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제활동인구의 85.6%, 주민등록인구의 47.1% 해당한다.

가입자 1인당 사용액은 179만5000원으로 서울의 4.5배(39만7000원), 경기의 3.8배(46만8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 1인당으로 비교해 보면 인천은 84만9000원으로 서울의 15배(5만7000원), 경기의 4.5배(18만7000원)에 달한다.

인천e음 이용자가 지난 한 해 동안 1인당 평균 201회(약 350만원 충전)를 사용, 28만9000원의 캐시백(시 제공)을 받았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지난해 3월 캐시백 지급률을 4%에서 10%로 상향한 이후 올해도 12월말까지 캐시백 지급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올 상반기 중으로 인천e음 배달앱서비스를 실시해 소상공인의 경영난을 지원할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인천e음’ 활성화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인천e음 배달앱 서비스를 조속히 확대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