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단일화 이제 ‘룰의 전쟁’…安 “빨리 뽑자”, 국힘 “강요 말라”

김종인 “단일화는 서로 의견 맞아야”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지대 단일화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안철수(가운데) 국민의당 대표가 1일 18세 유권자 청소년들과 함께 서울 손기정체육공원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야권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 후보 선출을 앞두고 치열한 수싸움에 돌입했다. 금태섭 무소속 후보를 누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와의 최종 예선전에 ‘올인’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4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 뒤에는 국민의힘과 안 후보 간 야권 단일화 룰 협상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국민의힘과 안 후보는 서로 야권 단일 후보 자리를 차지하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안 후보 측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한 경쟁력에 초점을 맞춘 여론조사 방식을 선호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달리는 안 후보는 또 단일화 여론조사 시점을 최대한 앞당기려 하고 있다.

안 후보는 1일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과정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단일화 여론조사에 필요한 안심번호를 받는 등 준비에만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면서 “단일화 과정이 늦어지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최종 후보를 뽑은 뒤에야 단일화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당 소속 후보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안 후보 주도의 단일화 논의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판단도 깔려 있다. 정권심판론을 극대화하려면 제1야당 후보가 단일 후보로 출전해야 한다는 논리도 펴고 있다. 당내에선 “여당 후보에 대한 경쟁력 대신 ‘야권 후보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 방식으로 단일 후보를 정해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국민의힘은 안 후보에게 단일 후보 자리를 내줄 경우 제1야당의 존재감을 완전히 잃어버릴 수도 있다. 국민의당을 대표하는 안 후보는 이번 선거에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서지 못한다면 자신의 정치적 미래뿐 아니라 당의 존립 역시 위태로워진다. 따라서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방식을 정하는 협상은 양측이 서로 유리한 조건만 내세우다가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단일 후보 확정의 데드라인은 선관위 후보자 등록 신청일인 오는 18일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1절 기념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하는 건 서로 의견이 맞아야 하는 것”이라며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그렇게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도 “안 후보는 자신이 만든 ‘단일화 링’에만 오르라고 강요해선 안 된다”면서 “안 후보가 자신의 여론조사 방안만 고집하면 단일화 협상이 순조롭게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김경택 김동우 기자 ptyx@kmib.co.kr

‘첫 여성 서울시장’에 세 번째 도전… “서울시 대전환 이룰 것”
민주당 박영선·제3지대 안철수 승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