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박영선·제3지대 안철수 승리

4·7 서울시장 보선 후보로 선출
범진보·범보수 진영 단일화 앞둬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더불어민주당은 박영선(왼쪽·사진), ‘제3지대’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 두 사람은 범진보·범보수 후보 자리를 두고 각각 열린민주당·시대정신, 국민의힘과 단일화에 나설 예정이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1일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박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권리당원 온라인 및 ARS 투표, 휴대전화 가상번호 선거인단 투표를 합산한 결과 득표율 69.56%로 우상호 의원(30.44%)을 제치고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수락연설에서 “정쟁은 파괴와 후퇴를 가져온다. 서울은 정쟁 대상이 아니다”며 “서울 시민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1000만개의 봄을 선물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오전 안 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후보 측 실무협상단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결과 안 후보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금 전 의원의 과감한 결단으로 정권교체를 위한 눈덩이가 뭉쳐지고 굴러가기 시작했다”며 “이제 필승할 수 있는 최종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2011,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도전이다. 안 후보는 2011년 출마선언 전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후보직을 양보했었다.

강준구 김경택 기자 eyes@kmib.co.kr

野 단일화 이제 ‘룰의 전쟁’…安 “빨리 뽑자”, 국힘 “강요 말라”
‘첫 여성 서울시장’에 세 번째 도전… “서울시 대전환 이룰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