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첫 여성 서울시장’에 세 번째 도전… “서울시 대전환 이룰 것”

박영선, 민주당 후보 최종 선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박영선(왼쪽) 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경선 결과 발표 직후 우상호(가운데) 후보, 이낙연 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최종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11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로 ‘첫 여성 서울시장’의 꿈에 도전한다. 박 후보는 1일 공개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최종 득표율 69.56%로 우상호 후보(30.44%)에 두 배 넘는 차이로 승리했다.

박 후보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고, 우 후보는 당내 조직력에서 우위를 보인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예상대로 일반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72.48%)가 우 후보(28.52%)를 크게 앞섰지만,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박 후보가 63.54%를 득표해 우 후보(36.46%)와 큰 격차를 보였다. 야권 단일후보에 맞설 수 있는 본선 경쟁력이 우선시된 것으로 풀이된다.

박 후보는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수락연설을 통해 “여성 최초 앵커와 국회 법사위원장, 당 원내대표를 거쳐 첫 여성 서울시장으로서 가능성의 서울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시민과 일 잘하는 시장이 강한 서울을 만든다”며 “장관 시절 검증된 행정력과 입증된 성과, 그리고 추진력으로 서울의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 민주당과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일상의 행복을 돌려드리겠다”며 “평당 1000만원대 반값아파트로 서민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도 했다.

민주당은 21분 컴팩트 도시를 앞세운 박 후보 체제로 본선 채비에 나선다. 부동산 문제와 코로나19 이중 악재로 어려움에 처한 민주당은 박 후보의 다양한 공약을 바탕으로 정책 승부에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박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도 ‘민주당다움’을 호소한 우 의원과 달리 ‘21분 컴팩트 도시’를 비롯한 정책 경쟁에 중점을 뒀다는 게 민주당 내부 평가다. 박 후보는 21분 블록 내 교육·육아·의료·직주(직장과 주거) 기능을 모두 합한 다핵 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구독경제 등으로 자영업자 보호 및 플랫폼 경제 보완에 나서는 한편 1조원 규모의 ‘서울시 대전환 펀드’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박 후보는 문재인정부 장관으로서 일선에서 소상공인에 대한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담당하고, 중소기업 역량 강화에 힘써 왔다”며 “정권심판론만 내세우는 야권 후보와 달리 박 후보는 시민생활을 업그레이드할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과 후보 단일화에도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2일 단일화 방식과 일정 등을 공식 발표한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野 단일화 이제 ‘룰의 전쟁’…安 “빨리 뽑자”, 국힘 “강요 말라”
민주당 박영선·제3지대 안철수 승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