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시설 어르신 인권·방역 함께 챙긴다

일상생활 사진 등 가족에게 제공
종사자 대상 학대 예방교육 실시

경북도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노인시설 입소 어르신들의 인권 보호와 방역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장기간 접촉 면회를 하지 못한 어르신과 입소자 가족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면회 횟수 늘리기,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활동 사진 제공, 화상(음성) 통화 주 1회 이상 실시, 입소자 식단·건강 상태 등에 대한 가족과의 주기적 공유 등을 시설에 권고하기로 했다.

양질의 재료 사용과 다양한 식단 제공 등으로 어르신의 영양 관리를 강화하고 햇볕 쬐기 산책, 물리 치료 및 재활 치료, 치매 예방 체조 등의 프로그램 운영 활성화를 강조할 방침이다.

어르신 인권 침해 예방을 위해서는 도내 3곳의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함께 매월 50개 기관의 노인 학대 신고 의무자와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노인 학대 예방 교육, 월 4회 이상 노인 인권 교육을 실시한다.

노인 학대가 의심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수시 조사와 점검을 할 계획이다. 노인 일자리 사업 인력을 활용한 시설 내 안전 확인, 실버지킴이단을 통한 시설 점검 시스템 마련 등도 추진키로 했다.

경북도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양로·노인요양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매주 1회 코로나19 선제적 진단 검사와 신속 항원검사를 지속적으로 해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