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준비 박차

군, 내년 성공 개최 위해 TF 운영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행사장 조감도. 충북도 제공

2015년에 이어 7년 만에 다시 열리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이하 유기농엑스포)가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2일 충북도에 따르면 괴산군은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내년까지 운영되는 TF팀은 유기농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한 다양한 행정지원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친환경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조직을 확대 편성할 계획이다.

TF팀은 앞으로 친환경 유기농재배단지 확대, 주차장 건립, 인도교 가설, 유기농생태체험관 운영 등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충북도와 괴산군,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IFOAM)이 공동 개최하는 유기농엑스포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내년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17일간 개최된다.

유기농엑스포는 다양한 콘텐츠로 72만명의 관람객을 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생산유발효과 1188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534억원, 고용유발효과 1027명 등의 경제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세계 최대 규모 유기농단체인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FOAM)은 전 세계 116개국 850여 단체가 가입한 단체로 1972년 프랑스에서 창립됐다. 유기농 기준 설정, 정보 제공 및 기술 보급, 국제 인증 기준, 인증기관 지정 등의 역할을 한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