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이 내린 2일 강원도 강릉 시내 도로가에 눈에 파묻힌 차량들이 주행을 포기한 채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