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명숙 사건 주임검사 지정하자 임은정 “직무배제” 반발

대검, 맡긴 적 없다는 취지로 반박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위증교사 의혹 사건의 주임검사로 대검찰청 감찰3과장을 지정했다. 임은정(사진)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은 자신이 한 전 총리 사건에서 직무배제된 것이라고 반발했다.

대검은 2일 “윤 총장은 감찰3과장에게 임 연구관을 포함해 현재까지 사건 조사에 참여했던 검사들 전원의 의견을 취합해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임 연구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윤 총장과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지시로 한 전 총리 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대검은 윤 총장 지시는 정당한 사건 배당이라고 반박했다. 애초에 윤 총장은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었다는 취지다. 검찰 관계자는 “총장이 감찰3과장에게 처음 사건을 배당했고 임 연구관에게는 사건이 이렇게 배당됐다고 내용을 알려준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임 연구관도 “직무이전 지시는 사법정의, 검찰, 총장님을 위해서 매우 잘못된 선택”이라면서도 “달리 어찌할 방도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임 연구관을 서울중앙지검 검사 겸임으로 발령내며 수사권을 부여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한 전 총리 사건 의혹을 수사하게 하려고 임 연구관에게 수사권을 준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나성원 허경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