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델라 MS CEO “클라우드가 경제 이끌것”

15만명 참석 ‘이그나이트 2021’ “세상이 회복되며 필요성 커져”


사티아 나델라(사진)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앞으로 경제 성장에서 클라우드가 중심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델라 CEO는 2일(현지시간) 열린 ‘이그나이트 2021’에서 “10년 전 클라우드 시대 도래를 말했다면 이제는 클라우드가 대단위 경제 성장을 어떻게 이끌지 이야기할 때”라고 말했다.

나델라 CEO는 “기술에 있어서 진정한 시험은 조직의 비용 절감, 민첩성 향상 등이다”면서 “세상이 회복단계에 접어들면서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 특히 클라우드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어디에나 존재하고 탈중앙화된 컴퓨팅, 독립된 데이터와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능력이 향상된 창작자들과 커뮤니티, 모든 글로벌 인력에 확장된 경제적 기회 그리고 신뢰를 기반으로 한 기술이 향후 클라우드의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그나이트는 MS가 IT 전문가, 관리자,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가장 큰 연례행사 가운데 하나다. 올해는 48시간 동안 기술 리더 등 15만명 이상의 참석자가 디지털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MS는 이날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를 기반으로 하는 ‘마이크로소프트 메시’라는 혼합현실(MR) 플랫폼을 공개했다. 사용자들은 서로 다른 지역에 있어도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한다. 사용자들은 플랫폼과 디바이스의 종류와 상관없이 3D 콘텐츠 혹은 메시가 구현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서로 소통이 가능하다. 나델라 CEO는 “MR 기술을 통해 실제와 디지털로 구현된 가상 세계가 합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