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여아 멍투성이로 숨진 채 발견… 20대 부부 긴급체포

“딸이 숨쉬지 않는다” 119에 신고
계부 “거짓말해 수차례 때렸다”
학교측 가정방문 요구에도 거절


인천 8세 여자아이가 20대 계부·친모와 살던 주택에서 멍투성이로 숨진 채 발견됐다. 부모는 “새벽 2시에 화장실에서 넘어졌던 딸이 저녁에 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이들을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A씨(27)와 B씨(28·여) 부부를 이 같은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전날 인천 중구 운남동 주택에서 딸 C양(8)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C양은 B씨가 전남편과 낳은 아이다.

A씨 부부는 지난 2일 8시57분쯤 119에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소방 당국이 주택에 출동했을 때 A씨는 심장이 멈춘 딸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다. 이마, 팔 등 온몸엔 멍 자국이, 턱에는 찢어진 상처가 선명했다. A씨 부부는 “아이가 새벽 2시쯤 넘어졌는데 저녁에 보니 심정지 상태였다”며 “언제부터 숨을 쉬지 않았는지는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미 C양의 턱과 손가락 끝은 사후 강직으로 딱딱하게 굳어져 있었다. 구급대원이 CPR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소용없었다. 구급대에 이어 도착한 경찰은 C양 몸에 난 멍 자국을 발견하고선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학대치사 정황이 발견됐다며 추궁하자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체벌했다”며 “훈육 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B씨는 “학대한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C양은 최근 암 투병을 해온 것으로 추정된다. A씨 부부는 C양의 병원 이송 도중 구급대원들에게 “아이가 골종양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A씨 부부에게 세를 준 집주인도 “A씨 부부가 ‘딸이 병원 검사를 받았는데 종양이 발견됐다’”고 했다. 경찰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A씨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살인죄 적용도 검토한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지금까진 A씨 부부가 아동학대에 공식적으로 연루된 적은 없었다.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나 드림스타트(맞춤형 복지 서비스) 사례 관리 대상도 아니었다.

이웃들은 C양의 존재조차 잘 몰랐다. A씨 부부가 12가구 규모 빌라인 현 거주지에 2년째 사는 동안 대부분 이웃은 초등학생 여자아이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초등학교 3학년인 C양이 숨진 2일은 개학일이었지만, C양은 등교하지 못했다. A씨 부부는 학교에 “C양의 오빠 D군(9)이 폐질환을 앓고 있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등교가 어렵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남매는 평소에도 결석이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측은 아이들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가정 방문을 하려 했지만 A씨 부부는 “집이 자주 비어 있다”는 핑계로 거절했다. 상습학대로 결석이 늘어난 게 아닌지 의심되는 대목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정인이 양모 진술은 모두 거짓… 사이코패스 성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