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상점 입구에 건물 임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등 690만명에게 최대 5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