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인사하는 정의용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찾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맞으며 허리 굽혀 인사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정부에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해줄 것을 요청하고,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정 장관에게 전했다. 정 장관은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성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