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전기차에 ‘올인’… 빨라지는 내연기관 종말시계

세계 완성차업체 앞다퉈 전략 발표
대량생산 체제 갖춰 대중화 가속
유럽, 2030년 내연車 판금 계획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하나같이 ‘전기차 체제 전환’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전기차 전환은 각 제조사의 선택이 아닌 필수가 돼가는 분위기다. 내연기관차 종말 시계가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사전예약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2040년까지 글로벌 주요 시장의 전 제품 전동화를 추진한다. 2025년까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전기차·파생 전기차 12개 이상의 모델을 선보이고 연 56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할 계획이다. 기아는 전기차 및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전환을 목표로 체질 변화에 나섰다.

전기차 전환 흐름에 따른 완성차 업계의 지각 변동은 점점 탄력받고 있다. 특히 ‘대량 양산’ 능력을 갖춘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개발 확대와 보급에 속도를 내면서 전환 흐름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독일 폭스바겐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도 양산 능력을 앞세워 전기차 대중화 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GM은 2025년까지 30여종의 새 전기차를 출시하고, 캐딜락 브랜드의 100% 전기차 전환 계획을 2030년에서 2025년으로 앞당겼다.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전 차종을 전기차로 대체하고 70종에 달하는 모델을 출시할 방침이다.

볼보 C40 리차지

볼보자동차는 최근 2030년 100% 전기차 전환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지난 3일 새 전기차 C40 리차지를 공개했다. 볼보는 2025년까지 전 세계 판매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전환하고 나머지 모델을 하이브리드차로 대체한다. 2030년에는 모든 판매 차종을 순수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볼보차 최고기술책임자인 헨릭 그린은 “C40 리차지는 볼보의 미래를 상징하며 우리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완전히 전기로만 작동할 뿐만 아니라 온·오프라인을 통합한 특별한 서비스 패키지와 함께 제공된다”고 소개했다.

볼보는 전기차를 온라인에서만 판매한다는 전략도 내걸었다. 재규어는 2025년부터 전기차만 만들고 생산과 판매 전 과정에서 탄소중립을 실현키로 했다. 포드도 완전한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고성능차 브랜드도 예외는 아니다. 포르쉐는 ‘911’ 모델을 제외한 나머지 라인업에 전동화 파워트레인 장착을 준비 중이다. 이러한 결정은 각국 정부가 환경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를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영국 프랑스 등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은 2030년 전후로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