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영 우정교육문화재단, 외국인 유학생에 3.8억원 장학금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이 약 3억8000만원 규모의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재단은 베트남,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등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국가 36곳에서 한국에 와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유학생 95명을 2021년 1학기 장학생으로 선발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2008년 설립한 우정교육문화재단은 2010년부터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도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올렸다. 현재까지 1933명의 유학생에게 75억원이 넘는 장학금을 지급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