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경’ 나경원 누른 ‘중도’ 오세훈… ‘이기는 후보’로 역전

국민의힘 서울 후보 오세훈 勝因

국민의힘 4·7 보궐선거 경선에서 승리해 출마를 확정한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들과 당 지도부가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예상을 깨고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최종 후보로 4일 선출된 것은 숨겨진 ‘중도표’가 정치권의 계산보다 많았다는 결론이기도 하다. 시종 합리적인 중도 이미지를 고수해 왔던 오 전 시장은 경선 초반 ‘짬짜면론’을 내세우며 선명한 보수 스탠스를 가져갔던 나경원 전 의원과의 경선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지난 2~3일 이틀간 이뤄진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는 41.64%, 나 전 의원은 36.31%를 득표했다. 나 전 의원이 얻은 여성 가산점(득표율의 10%)을 제외하면 오 후보는 나 전 의원을 10% 포인트 가까이 따돌리는 이변을 일으킨 셈이다. 1차 예비경선에서는 두 사람의 시민 여론조사 득표율이 오차범위 내 초박빙이었고 20%가 반영된 당원 투표까지 포함하면 나 전 의원이 앞서는 상황이었다.

정치권에선 중도 표심을 앞세운 오 전 시장의 본선 경쟁력이 인정받은 결과라고 평가한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본선 경쟁력을 결정짓는 요소가 중도 외연 확장이라는 걸 국민도 알고 있다”며 “보수층도 이기는 후보를 만들기 위해 전략적 투표를 할 만큼 영리해졌다고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후보수락 연설에서 “다시 한번 열심히 뛰어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며 울먹였다. 무상급식 주민 투표로 시장직에서 물러났던 10년 전 일을 재차 사과하며 “격려해주시는 시민을 뵐 때면 더 크게 다가오는 죄책감, 책임감을 가슴에 켜켜이 쌓으며 용서받을 수 있는 날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수락 연설 직후에는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을 만나 단일화 경선 룰과 관련된 당 차원의 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오 전 시장은 제3지대 경선에서 금태섭 전 의원을 꺾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 최종 단일 후보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오 전 시장은 후보 단일화에 대해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분열된 상태에서 선거는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오 전 시장을 향해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만간 만나 건설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제 야권 단일화의 관전포인트는 누가 중도층을 더 공략할 수 있느냐로 귀결될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로서는 자신처럼 중도를 지향하는 오 전 시장이 나 전 의원보다 더 껄끄러운 상대가 될 수 있다. 야권 단일화에 있어선 국민의힘 ‘기호 2번’ 주자와 국민의당 ‘기호 4번’ 주자 가운데 어느 ‘명패’가 더 본선 경쟁력을 가질 것이냐가 관건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조만간 당에서 기호 2번과 4번을 놓고 여론조사를 할 것”이라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양자대결 여론조사까지 나온다면 객관적인 데이터를 놓고 야권의 승리를 위한 구체적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53.40% 득표율로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28.63%), 이언주 전 의원(21.54%)을 꺾고 국민의힘 최종 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올랐다. 박 후보는 “(전임 시장의 성추행으로 치러지는)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선거”라며 “국민이 한푼 한푼 아껴낸 세금을 마치 정권의 정치자금처럼 쓰는 이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누굴 심판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우 이상헌 기자 love@kmib.co.kr

박영선 후보 대변인에 고민정… 캠프 꾸리기 시동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선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