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대망상” “배은망덕” 여권, 윤석열 힐난… 야당은 러브콜

이낙연 “비상식적·뜬금 없는 처신”
김종인 “야인… 야권 인물 될 수 있어”
“朴법무 살려주십시오”…檢은 부글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격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정치권이 들끓고 있다. 여당은 윤 전 총장의 정치 행보를 기정사실로 여기며 “배은망덕하고 뻔뻔한 사람”이라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그를 “야권 사람”이라 부르면서 힘을 합쳐 정권에 대항하자는 러브콜을 보냈다. 그가 떠난 검찰에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반발하는 일선 검사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사퇴는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중대범죄수사청 설치가 아직 의견 수렴 중인 상황에서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정치 진입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 선언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일제히 윤 전 총장을 향해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자신이 미워 나라 제도를 바꾼다는 윤 전 총장의 착각은 과대망상 수준”(김태년 원내대표) “배은망덕하고 뻔뻔하고 후안무치한 사람”(노웅래 최고위원) “입으로는 ‘부패완판’을 말했지만 본심은 ‘탐욕끝판’에 있었다”(신동근 최고위원) “제2의 황교안이 되려고 하느냐”(우원식 의원)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반면 야권은 윤 전 총장의 사퇴를 ‘정부심판론’으로 이어갈 기세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윤 전 총장과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동시에 사퇴한 것을 거론하며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민주주의가 무너진 현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정수석과 검찰총장이 한날한시에 물러나는 초유의 상황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묵묵부답”이라며 “대통령은 국민께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을 향한 구애도 시작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야인이 됐으니 야권 인물이 될 수 있다. 국민의힘이 많이 변화해 일반 국민의 호응을 받는다면 윤 전 총장 본인도 함께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야당 지지자들의 기대가 모여 있는 분이니 야권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윤 전 총장이 정권 교체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검찰 내부는 윤 전 총장 사퇴로 더욱 들끓는 상황이다. 대구지검 서부지청 형사부 박노산 검사는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법무부 장관님, 살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월성원전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등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의혹 재판을 공소 취소하면 검찰을 용서해주겠느냐”고 비꼬았다. 장진영 대전지검 천안지청 검사도 ‘검찰의 정체성과 방향성’이라는 글을 올려 “총장님은 사퇴하셨지만, 검찰은 여전히 본연의 업무를 하고 있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검찰청은 8일 전국 고검장 회의를 예고하면서 ‘내부 분위기 다잡기’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의 사퇴로 인한 조직 불안정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수사권 박탈 등 여권의 검찰개혁 드라이브에 맞서 조직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번 회의 개최는 청와대가 후임 검찰총장을 임명하기 전 서둘러 내부 분위기를 정돈하는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김동우 구자창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