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쓰오일, FCI와 투자계약 체결… 수소산업 진입 협력관계 구축


에쓰오일이 FCI(Fuel Cell Innovations)와 지난 5일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FCI는 연료전지 기반으로 청정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기업이다.

에쓰오일은 초기 투자로 FCI 지분 20%를 확보해 국내 최대주주에 올랐다. 향후 수소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이사(CEO)는 “이번 투자는 수소 경제 전반에 대한 투자의 시작으로 회사의 지속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에서 추진하는 탄소저감 노력에도 적극 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사우디 합작기업인 FCI는 이번 투자로 2027년까지 최대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100㎿ 이상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그린수소 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권민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