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허리 디스크 주사치료, 통증 심할 때만 ‘관망 요법’ 효과적

수술 필요 없고 통증 즉시 호전
주기적 반복 요법은 부작용 우려
환자들 경제적 부담도 커져


허리 디스크(추간판탈출증)의 비수술 치료법 중에는 스테로이드 약물을 주사해 통증을 줄이는 ‘척추 주사요법’이 가장 일반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영상을 보면서 신경을 감싸고 있는 경막 외 공간을 찾아 약물을 투여한다.

허리 통증이 있지만 당장 수술이 필요하지 않거나 수술 부담이 큰 환자들에게 적합하다. 문제는 이런 주사를 언제, 얼마나 자주 맞아야 하는지 명확한 지침이 없다는 점이다. 대안으로 주 1회 등 주사 간격을 사전에 정해 놓고 시행하는 ‘주기적 반복 요법’을 채택하는 경우도 있지만 잦은 스테로이드 투여에 따른 부작용 우려가 있고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도 커진다.

이런 이유로 일부 병원에선 환자가 첫 번째 척추 주사를 맞은 후 통증이 일부 호전된 경우 정해진 간격이 아니라 경과를 관찰하며 통증이 악화되거나 재발할 때만 추가로 주사를 놓는 ‘관망 요법’을 시행하고 있다. 최근 이 같은 척추 주사 방식도 허리 디스크 통증 조절에 충분히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김보람, 이영준, 이준우 교수팀은 2017년 허리 디스크로 주사 치료를 받은 환자들 중 스테로이드 치료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를 제외한 141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의 절반 이상은 1년간 주사 1회만으로도 통증 조절이 가능했고 첫 주사 후 3주 이내에 추가 주사가 필요한 경우는 전체의 약 12%에 그쳤다. 또 1년 안에 수술을 받은 비율은 5%로 낮았다. 이 수치는 관망적 치료 방식을 유지한 환자군과 반복적 주사를 시행한 환자군 간 차이가 없었다.

최초 척추 주사로 통증의 호전을 보였으면 일단 지켜보고 추가적인 주사 치료를 결정해도 수술 치료 없이 효과적인 통증 조절이 가능함을 보여준다. 무조건 틀에 박힌 주사 치료 방식에 매이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다.

김보람 교수는 8일 “많은 환자들이 수술에 대한 부담으로 주사 치료를 선택하지만 스테로이드 약물에 대한 걱정도 상당한 편”이라며 “관망적 요법이 이런 우려와 부작용을 줄이면서도 통증 조절이 가능한 효과적 방식이 될 수 있음을 밝힌 만큼 향후 표준지침 마련에 중요한 근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Acta Radiologica)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