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공공임대주택 주거환경 개선

아파트 근로자 근무환경도 지원
市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 추진

올해 하반기부터 대전지역 공동주택의 주거 안전이 강화 되고, 공동임대주택의 주거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안전한 공동체도시 조성을 위한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민 안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주제로 ‘시민 모두가 행복한 공동주택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대전은 세종과 광주에 이어 전국 17개 시 도 중 아파트 거주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한 곳이다. 공동주택 활성화 방안은 공동체활성화 지원, 공동주택 주거안전 지원, 공공임대주택 주거환경 지원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세부적으로 아파트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유공간 확보, 주민 공동체 프로그램 지원, 아파트 근로자 근무환경 지원, 단지 내 교통안전시설 설치 지원,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 오정동 구호주택 안전점검 지원사업이 포함된다.

여기에 주거복지 양극화 해소를 위한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공공임대주택 공용 전기요금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는 등 총 8개 사업을 주민공모 및 국비 연계사업으로 진행한다. 시는 상반기 추경예산을 통해 사업비 30억여원을 확보한 이후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달은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해 자치구와 함께 공조 체계를 구축하고, 아파트 내 공동체 기반시설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주거 환경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입주민 간 공동체의식 형성과 신뢰 회복, 입주민에게 안전한 주거환경 제공 등이 가능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를 통해 매년 대전시민의 약 22%가 직·간접적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사업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동체활동 지원과 안전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