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잃었지만 교회 있음을 기억해줘 감사”

개척 두 달 만에… 합천 등대교회

터만 남은 등대교회 교육관.

경남 합천 등대교회(임영대 목사)가 최근 화재로 사택과 교회 교육관이 전소되는 피해를 봤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방당국 추산 3억여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임영대 목사는 10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설 연휴를 맞아 거창 고향 집을 방문 중이던 지난달 13일 교회가 불타고 있다는 얘길 들었다”며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사택과 교회 교육관이 불길에 휩싸여 있었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고신 소속인 등대교회는 총회의 ‘3000교회 100만 성도 운동’ 일환으로 개척된 373번째 교회다. 교회가 없는 곳을 찾다 지금의 자리에 교회를 세웠다. 두 동의 건물 중 한 동을 사택과 교육관으로, 다른 한 동을 예배당으로 사용했다. 지난해 12월 17일 입당예배를 드리며 사역을 시작했는데 안타깝게도 개척 두 달 만에 시련을 맞았다. 현재 임 목사 부부를 비롯해 다섯 자녀는 교회 예배당 건물에 임시 거처를 마련해 생활하고 있다. 이마저도 지난주에야 마련됐다. 그전에는 마을 주민의 배려로 마을회관에서 임시 거주했다.

임 목사는 “화재로 건물은 잃었지만 감사하게도 이곳에 교회가 있음을 마을 분들이 기억해 주신다는 걸 알게 됐다”며 “잿더미에서 불에 탄 찬송가를 찾았는데 432장 ‘너 근심 걱정 말아라’가 펼쳐져 있더라. 새 일을 행하실 하나님에 대한 기대감,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