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00년 전 성경 사본, 이스라엘서 발견

사해 인근 유대광야 동굴서 발굴
구약성경 스가랴·나훔 일부 구절
양피지 조각에 그리스어로 적혀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1900여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성경 사본 조각(사진) 등을 찾아냈다고 현지 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성경 사본 조각은 예루살렘 남부 사해 인근 유대 광야 동굴에서 발굴됐다.

20여개의 양피지 조각에는 구약성경 소선지서인 스가랴 본문(8:16~17)과 나훔 일부 구절(1:5~6)이 그리스어로 적혀 있다. 내용 중 하나님의 이름은 고대 히브리어로 적혀 있다고 이스라엘 문화재청은 밝혔다. 그러나 하나님의 이름이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가랴와 나훔에서 주로 쓰인 히브리어 하나님 이름은 ‘야훼(YHWH)’이다.

발굴팀은 이 조각들이 로마제국에 대항한 유대 항쟁 운동인 ‘바르 코크바의 반란’(132∼135년) 당시 이 동굴에 숨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사본 조각이 발견된 동굴은 당시 유대인들이 로마군의 공격을 피해 은신했던 장소로 추정된다.

사해 서쪽 동굴에서 발굴된 구약성경 사본과 유대교 관련 문서들은 ‘사해문서’(Dead Sea Scrolls)로 불린다. 1947년 쿰란 동굴에서 발견한 사해사본이 가장 유명하다. 이후 1950년대까지 발견된 사해사본은 히브리어 성경 전체가 거의 완전하게 보존된 가장 오래된 사본으로 사료적 가치가 높다. 사해사본이 기록된 연대는 기원전 3세기부터 1세기경으로 추정된다.

학자들은 이번에 발견된 그리스어 사본 조각과 구약성경의 그리스어 번역 성경인 ‘70인역’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아직 알 수 없다는 반응이다. 이를 규명하기 위해서는 발견된 조각에 쓰인 단어들을 70인역 단어와 비교·분석해야 하기 때문이다.

강후구 서울장신대(성서고고학) 교수는 17일 “쿰란 문서 안에는 히브리어 성경 사본뿐 아니라 그리스어 사본도 존재했다”며 “이는 당시 유대 사회가 히브리어와 아람어, 그리스어를 공통으로 사용하는 그리스·로마 문화의 영향 속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발굴팀은 성경 사본 외에도 1만500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바구니와 6000년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화한 여아 사체, 동전 등도 찾아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