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미얀마 군부 유혈진압 강력 규탄

한교총 성명 발표 “폭력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어… 평화·회복 이뤄지길 기도해”

미얀마 양곤의 한 도로에 영어로 ‘우리는 민주주의를 원한다’라고 적혀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이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미얀마 국민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미얀마 군부의 유혈진압을 규탄했다.

한교총은 18일 ‘미얀마에 민주주의의 봄이 오길 바란다’란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한교총은 성명서에서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실현되기까지 투쟁하며 공공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 왔다”면서 “현재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 상황에 대해 심히 마음 아파하며 깊은 연민으로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한교총은 미얀마 군부의 국민에 대한 무력 행위를 반대하며, 국민적 합의에 따른 민주 정부를 통해 안정을 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한국교회는 미얀마 국민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지지한다”면서 “인권유린과 민간인에 대한 총기사용 등 무력 진압을 강력히 규탄하며, 국제사회 및 종교계와 힘을 모아 미얀마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미얀마에 거주하는 약 4000명의 대한민국 국민과 국내에 거주하는 약 3만2000명의 미얀마 국민의 안전이 확보되기를 바란다”면서 “미얀마의 현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고 평화와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고난 중에 있는 미얀마 국민과 사상자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가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국민민주연맹(NLD)이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압승하자 불복하며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문민정부를 무너뜨린 것에 반발한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저항하자 군경은 유혈진압으로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많은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