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마트폰 사업 철수설’ LG전자, 6G 기술 개발은 ‘쭈욱∼’

키사이트·KAIST와 공동으로

왼쪽부터 신금철 키사이트코리아 전무,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조동호 LG-KAIST(한국과학기술원) 6G 연구센터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열린 6G 기술 선도 업무협약(MOU)식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차세대 이동통신으로 주목받는 6G 기술 개발을 이어간다. 꾸준히 거론돼 온 스마트폰 사업 축소·철수와는 별개로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에 활용되는 통신 기술의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LG전자는 23일 통신 장비 제조사인 키사이트,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6G의 핵심 주파수인 테라헤르츠(THz) 원천기술 개발과 검증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향후 6G 표준화와 상용화 단계에서 유리한 입지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테라헤르츠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 구현이 가능하다. 이들은 2024년까지 테라헤르츠와 관련한 원천기술 공동 개발 및 시험 인프라 구축, 계측 장비 고도화, 전파 환경 연구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6G는 2025년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한층 더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 지원이 가능하다. LG전자는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를 목표로 지난해 8월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협력을 이어왔다. 2019년 1월에는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하기도 했다.

한편 LG그룹은 LG전자의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 내 연구개발 인력을 VS(전장)사업본부, 캐나다 마그나인터내셔널과의 합작사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LG에너지솔루션 등에 분산해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향배를 두고 분할매각, 전면 철수 등의 추측이 이어졌지만 회사 측은 구체적인 매각 방식에 대해 함구해왔다. 업계에선 LG전자가 MC사업본부의 연구개발 부문과 생산 부문을 분할해 매각하거나, 여의치 않을 경우 스마트폰 사업을 모두 접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LG전자는 이르면 다음달 5일 이사회를 통해 MC사업본부의 운영 방향을 공식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4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선 주주들의 관련 질의가 있을 경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는 원론적 수준의 답변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