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앞 ‘참새방앗간’ 나눔 샘솟는 쉼터 됐다

익산삼일교회, 행인 위한 공간에
도서·각종 음료·마스크 등 비치
이용객들 비품 채워 넣기 릴레이
타인 위한 나눔 실천으로 훈훈

익산삼일교회가 전북 익산 석탄동 교회 앞에 컨테이너 박스로 마련한 참새방앗간 모습. 익산삼일교회 제공

전북 익산삼일교회(진영훈 목사)는 최근 교회 앞에 컨테이너 박스로 13㎡(약 4평) 남짓의 조그마한 ‘방앗간’을 마련했다. 떡을 만드는 진짜 방앗간은 아니다. 옛 방앗간이 주는 따뜻한 느낌을 살려 누구나 들러 쉴 수 있게 만든 쉼터 같은 곳이다. 이름도 ‘참새방앗간’이라 지었다.

진영훈 목사는 25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참새방앗간을 연 지 10일 정도 됐는데 많은 분이 들렀다 가셨다”며 “생수를 꺼내 목을 축이기도 하고 비치된 책을 보다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진 목사는 “근처에 자전거 트레킹 길이 있는데 운동하다 들르시는 분도 있다”며 “택배 아저씨 등 몇몇 분은 좋은 공간에서 잘 쉬다 간다고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참새방앗간에는 생수 150병, 마스크, 커피, 책 등이 구비돼 있다. 모든 게 무료다. 생수는 빨리 소비될 거라 생각해 여유분을 넉넉하게 준비했는데 아직 쓸 기회가 없었다고 했다. 누군가 참새방앗간에 계속 생수를 채워 넣은 것이다.

진 목사는 “재밌는 게 냉장고 안에 음료 종류가 늘었다”며 “캔커피, 사이다, 콜라 등 오가는 분들이 몇 개씩 채워 넣고 가셔서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참새방앗간 소식을 듣고 도서 기부도 늘었다”며 “시작할 땐 200권 정도였는데 지금은 배가 됐다”고 덧붙였다.

참새방앗간 안에는 각종 도서와 커피, 생수 등이 구비돼 있다. 모두 무료로 누구든 쉬다 가며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익산삼일교회 제공

진 목사가 참새방앗간을 기획한 건 지난해 가을쯤이다. 교회에 감나무와 대추나무를 심고 누구든 감이나 대추를 따 가라고 공유했다. 진 목사는 “어떤 가족이 감과 대추를 따 가면서 ‘교회가 이렇게 하니까 너무 좋다’고 하시더라. 그 말이 짧은 찬양 같았다”며 “그분들이 예수님을 믿는지 안 믿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을 통해 세상과 동떨어진 교회가 아니라 열린 교회를 만들어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진 목사는 이런 생각을 교인들과 나눴고, 교인들의 자발적 후원으로 참새방앗간이 시작됐다. 애초 진 목사가 생각했던 이름은 ‘마을 우물’이었다. 우물은 마을 사람들에게 식수를 제공하는 동시에 놀이터 역할을 했다. 나그네가 물 한 모금 적시고 가는 곳도 우물이다. 진 목사는 “교회 권사님이 참새방앗간이란 좋은 이름을 주지 않으셨다면 ‘마을 우물’로 이름 지었을 것”이라며 “참새방앗간이 주는 느낌이 너무 좋아 참새방앗간으로 부르게 됐다”고 말했다.

익산삼일교회는 참새방앗간 2~3호점을 준비 중이다. 자전거 트레킹 길 500m와 1㎞ 지점에 정자가 하나씩 세워져 있는데 그곳에 일단 도서 문고를 하나씩 놔둘 계획이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