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하며 힐링까지… 경북 농촌으로 초대합니다”

도, 코로나 비대면 생활 확산에
근무·휴가 병행 가능한 환경 조성
의성 휴양마을에 AI기업 첫 유치

경북도는 25일 의성군 만경촌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라온피플㈜, 의성군, 만경촌, (사)경북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가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 혁명시대, 기업-농촌 혁신적인 상생모델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은 만경촌 마을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농촌 힐링워크’사업을 추진하고 나섰다. 농촌지역을 첨단 4차산업 기업들의 재택근무 공간으로 활용하는 첫 사례다.

도는 코로나19 사태이후 비대면으로의 생활환경 변화와 함께 기업들의 재택 근무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기업 근로자들에게 농촌에서 힐링하며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가족이 함께 휴가를 보낼 수 있는 숙박공간, 다양한 농촌체험활동 등 ‘체류형 워케이션’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워케이션이란 일(Work)과 휴가(Vacation)의 합성어로 휴가지에서의 업무를 인정하는 새로운 근무 형태를 말한다.

도는 25일 의성군 만경촌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라온피플㈜, 의성군, 만경촌, (사)경북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가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 혁명시대, 기업-농촌 혁신적인 상생모델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제1호 기업으로 참여하는 라온피플㈜은 경기도 성남시에 소재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 직원 수는 167명, 매출액은 307억원이다. 올해 2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발간한 ‘세계가 주목하는 인공지능 스타트업’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AI 기업 중 1위로 선정될 정도로 업계에서 알아주는 기업이다.

남유승 만경촌 위원장 및 김창훈 경북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장을 비롯한 농촌체험휴양마을 관계자들은 “농촌을 찾아오시는 방문객들에게 소홀함이 없도록 서비스 제공 및 감염병 예방 안전 관리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석중 라온피플㈜ 대표는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둘러싸인 경북에서 직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농촌지역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가 종식돼도 기업의 재택 근무는 새로운 방식으로 자리 잡을 것이며 경북이 발 빠르게 준비한 만큼 많은 기업들이 경북 농촌으로 오셔서 일도 하면서 더불어 힐링을 느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의성=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