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마당] 발사체 독립

이흥우 논설위원


현재 세계에서 인공위성을 탑재해 우주로 쏘아 올릴 수 있는 독자적 발사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나라(기구 포함)는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유럽우주기구(ESA), 인도다. 하나같이 군사 강국이다. 2012년 무게 100㎏의 소형위성 광명성 3호를 은하3호에 실어 궤도에 진입시킨 북한의 로켓 기술도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발사체에 무얼 탑재하느냐에 따라 인공위성도 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된다.

로켓 기술은 1957년 소련의 스푸트니크 발사를 계기로 미·소가 치열한 우주 경쟁을 벌이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그리하여 마침내 1969년 인류가 지구를 벗어나 달에 첫발을 내딛는 진보를 이뤘다. 지금은 미국의 민간회사까지 우주 개발에 뛰어들 정도로 세계의 우주 경쟁이 치열하다.

우리나라가 우주 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불과 30년 전으로 우주 선진국에 비해 30년 이상 뒤졌다. 출발은 비록 늦었으나 지난 22일 성공적으로 발사된 무게 500㎏급 차세대중형위성을 독자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만큼 우리 우주산업은 세계 10위권으로 성장했다. 이 차세대중형위성은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러시아 발사체 소유즈에 실려 발사됐다. 아직 우리 발사체가 없어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려면 우주 선진국에 의존해야 한다. 2013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힘차게 날아오른 ‘나로호’ 추진체도 러시아 발사체였다.

이제 발사체 독립의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한국형 발사체 개발 11년 만인 지난 25일 ‘누리호’ 1단 추진기관 종합연소시험이 성공해서다. 1단 추진기관은 로켓의 핵심부분이다. 이번 연소시험 성공으로 누리호 개발은 9부 능선을 넘어섰다. 앞으로 발사대 및 비행모델 조립 등의 최종 준비단계만 남았다. 남은 과제가 차질없이 이행될 경우 누리호는 오는 10월과 내년 5월 나로우주센터에서 우주로 비상한다. 누리호가 비상하는 날, 역사는 이날을 ‘발사체 독립의 날’로 기록할 듯하다.

이흥우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