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기문·김정남, 4·19민주평화상


서울대 문리과대학동창회 4·19민주평화상 운영위원회가 30일 제1회(2020년도) 수상자로 반기문(왼쪽 사진)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제2회(2021년도) 수상자로 김정남(오른쪽)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선정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제1회 수상자를 정하지 못했다가 올해 4·19혁명 61주년을 맞아 1·2회 수상자를 함께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9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