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서울의 한 대학교 주변 게시판에 원룸 임대를 알리는 전단지가 붙어 있습니다. 평상시에는 이미 학기가 시작된 시기에 대학가에서 빈방을 찾기는 힘듭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학 수업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면서 빈방이 늘었다고 합니다. 하루빨리 이 고비가 지나가서 캠퍼스의 낭만을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사진·글=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