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와 한솥밥 저스틴 비버 “대단한 팀과 협업, 흥분돼요”

하이브, 이타카 홀딩스 인수… BTS “한가족으로 함께 해 기뻐”

유튜브 캡처

“우리 함께 역사를 만듭시다.”

팝스타 저스틴 비버(사진)는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하이브(옛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SB 프로젝트의 모회사 이타카 홀딩스가 손을 맞잡은 것에 대해 5일 유튜브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비버는 “이렇게 대단한 팀과 협업할 수 있고 글로벌 음악 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다니 엄청 흥분된다”며 “우리는 모든 방면에서 지원받을 것이고 한 팀으로서 많은 것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비버 외에 제이 발빈, 방탄소년단 등 양측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축하 인사도 이어졌다. 발빈은 “이 파트너십은 완전히 차원이 다르다”고 했고 방탄소년단은 “좋아하고 즐겨 듣는 많은 아티스트와 한가족으로 함께 하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2일 하이브가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를 인수한다고 밝힌 이후 처음으로 두 회사 경영진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하이브 방시혁 이사회 의장은 “(두 회사는) 큰 꿈을 안고 빈손으로 출발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며 “성장과정이 고정관념을 탈피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시도의 연속이었다는 것도 두 기업이 공유하는 경험”이라고 밝혔다.

이타카 홀딩스를 창업한 스쿠터 브라운도 “미국 시장에서 아티스트 커리어 시작부터 하이브의 혁신적인 시스템과 큐레이션이 통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우리와 함께하는 아티스트들의 커리어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하이브가 인수한 이타카 홀딩스는 SB 프로젝트를 비롯해 컨트리 뮤직 레이블 ‘빅머신 레이블 그룹’ 등을 갖고 있다. 지난해 10월 코스피에 상장한 하이브는 잇따라 ‘빅딜’을 성사시키며 덩치를 키우는 중이다. 음악 장르 다양화, 팬덤 기반 플랫폼 비즈니스 ‘위버스’ 도약을 위한 새로운 발판을 마련했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지속 기간에는 플랫폼을 위시한 간접매출 확대, 코로나 이후에는 다양한 국내외 탑티어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투어를 개최함으로써 하이브의 글로벌 음악시장 점유율은 더 가파르게 올라갈 것”이라 전망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