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는 뇌질환… 생존자 34% 정신·신경증 진단”

CNN, 옥스퍼드대 연구 결과 보도
‘불안’ 최다… 허혈성 뇌졸중도 다수


코로나19를 호흡기 감염 질환을 넘어 뇌 질환의 일종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방송은 6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국제 의학 학술지 ‘랜싯(the Lancet)’에 발표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코로나19 생존자의 34%가 병에서 회복된 지 6개월 이내 신경학적·심리학적 질환을 진단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연구자들은 코로나19를 앓았던 미국인 23만6000명의 건강 기록을 분석했다. 코로나19가 인체에 미치는 신경정신적 영향을 살펴본 연구 중에선 가장 큰 규모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를 받은 이들이 받아든 가장 흔한 진단명은 ‘불안’으로 17%를 차지했다. 14%는 기분장애 증상이었다.

특히 코로나19에서 회복된 이들은 독감에 비해 정신질환 및 신경증을 앓을 가능성이 44%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호흡기 감염 질환들에서 회복된 이들과 비교했을 때도 코로나19 생존자들이 정신질환 및 신경증을 겪을 가능성이 16%나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환자 50명 중 1명꼴로 허혈성 뇌졸중이 발생했다. 갑작스럽게 뇌혈관이 막히면서 뇌혈류가 감소해 신경학적 장애가 발생하는 현상이다.

연구에 참여한 무사 사미 영국 노팅엄대 정신의학과 부교수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와 신경정신과적 합병증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가장 강력한 인구집단 연구”라며 “코로나19를 뇌 질환으로 간주하는 것에 대한 상당한 두려움이 있는 상황에서 이는 매우 중요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앞서 몇몇 소규모 연구에서도 코로나19와 정신질환 사이의 연관 관계가 지적된 바 있다. 지난 2월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은 381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이들 중 30%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막심 타케 옥스퍼드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코로나19를 앓았던 이들은 단순 호흡기 감염 질환 환자들보다 더 많은 의학적 후속 조치와 치료를 받는다는 점에서 정신질환·신경증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더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변이 악몽’ 브라질 하루 사망 4000명 넘어… 인도, 또 최다 확진
‘혈전 논란’에 AZ 첫 중단 조치… 특수·보건교사 접종도 미뤄
60세 미만 AZ 접종 보류… 668명 확진, 89일 만에 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