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사설

[사설] 4차 대유행 우려… 방역 시스템 재정비 불가피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일 0시 기준 668명으로 크게 늘었다. 최근 1주간 일평균 544.7명꼴이고 지역발생만도 523.7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전국 400~500명) 기준을 훌쩍 넘어섰다. 각종 소모임과 직장, 교회, 유흥시설 등 일상적인 생활 공간을 매개로 집단 감염이 속출하고 있고 봄철을 맞아 이동량이 급증해 4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태 장기화로 피로감이 커졌지만 다시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어 확산을 막아야 한다. 정부는 9일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예정인데 실기해선 안 된다. 안이하게 대응했다가는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사태를 부를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기계적이고 획일적인 단계 조정이 아니라 최근 감염이 확산된 시설이나 상황 등을 감안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국민들은 고통과 불편이 따르겠지만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집단면역 형성은 정부 계획대로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더라도 오는 11월에야 가능하기 때문에 그 전에는 방역에 의지하는 것 말고는 달리 길이 없다. 백신 조기 확보에 실패한 정부 책임을 추궁하는 것은 사태가 종식되고 나서 해도 늦지 않다. 지금은 나와 가족, 공동체를 위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줘야 할 때다. 정부는 방역망이 뚫리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방역 강화는 공동체 이익을 위한 조치인 만큼 피해 업종이나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어야겠다. 백신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데 정부의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는 건 더 말할 것도 없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