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간은 인간이 생각한 만큼 특별할까”… 노작가가 던진 물음

이시구로, 노벨상 이후 첫 신작
“AI로봇, 인간 화자 다른 점에 끌려 선에 대한 더 많은 희망 쓰려 노력”

10대 아이를 돌보는 AI 로봇 클라라를 주인공으로 한 신작 소설 ‘클라라와 태양’을 발표한 일본계 영국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이시구로는 한국어판 출간을 맞아 줌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제 책이 미래지향적 문화가 만들어지는 현장인 한국에서 읽힐 수 있다는 건 매우 신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jeffcottenden.co.uk 제공

현대 영미권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7)의 신작 ‘클라라와 태양(사진)’이 국내 번역 출간됐다. 이시구로가 2017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후 처음 선보이는 소설로 AI(인공지능) 로봇이 주인공이다.


새 소설의 한국판 출간을 맞아 영국에 있는 이시구로가 한국 언론들과 ‘줌’으로 합동 인터뷰를 가졌다. 기자들의 질문을 취합해 출판사인 민음사가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시구로는 주인공 클라라에 대해 “10대 아이를 돌보고 그 아이가 외로워지지 않게 해주고 그 아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프로그래밍된 AI 로봇”이라며 “어떤 면에선 집사와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클라라는 헌신적인 하인처럼 다른 사람을 돌본다는 명분에 자신의 목숨을 바친다”며 “그래서 이 작품을 쓸 때 ‘남아 있는 나날’을 쓰던 때가 종종 떠올랐다”고 덧붙였다.

‘남아 있는 나날’에는 주인공이자 해설자로 영국인 집사가 나온다. 1989년 발표된 이 작품으로 그는 부커상을 받으며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그의 다른 대표작 ‘나를 보내지 마’(2005년 발표)는 복제인간을 다뤘다는 점에서 신작과 유사한 부분이 있다. 이시구로는 새 소설이 ‘남아 있는 나날’과 ‘나를 보내지 마’ 사이에 다리를 놓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신작이 ‘나를 보내지 마’의 연장선에 있는 건 아니며, 두 이야기는 완전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선(goodness)에 대한 더 많은 희망과 믿음이 있는 책을 쓰고 싶었다. 클라라에게 슬픈 일이 일어나고 어떤 사람은 결말이 너무 슬프다고 생각하지만 결국 희망, 세상에는 선함이 존재한다는 믿음에 관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60대 후반의 노작가, 노벨문학상을 받은 거장이 AI 로봇 캐릭터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 이시구로는 “클라라는 최근에 만들어진 기계여서 아무런 역사도 없다. 클라라가 마치 세상에 갓 도착한 아기처럼 처음으로 인간을 바라본다는 점이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이어 “작가로서 기술적 관점, 기계의 관점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는 점에도 끌렸다”며 “인간 화자는 할 수 없는 것을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5년 ‘나를 보내지 마’가 출판됐을 때는 ‘이 작가가 SF를 썼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이제는 별로 없다”면서 “사람들이 인공지능이나 유전자 편집과 같은 문제가 오늘날 우리 시대의 중대한 문제이자 이슈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얘기했다.

늘 묵직한 주제의식을 보여주는 이시구로가 AI 로봇 클라라를 통해 하고 싶은 얘기는 뭘까. “클라라가 함께 살게 되는 가족의 중심에는 어떤 미스터리가 자리 잡고 있는데, 이게 이 책을 쓰고 싶었던 주된 이유 중 하나다. 이 질문을 하고 싶었다. ‘우리 인간은 우리의 특별함을 다소 과대평가한 건 아닐까.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특별할까’.”

이시구로는 인터뷰를 마치며 “제 책이 한국의 ‘문화적 현장’(cultural scene)의 일부를 이루게 돼 정말 기쁘다”며 “제 책이 미래지향적 문화가 만들어지는 현장인 한국에서 읽힐 수 있다는 건 신나는 일”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10~15년간 한국이 문화의 근원지로서 국제적으로 얼마나 중요해졌는지 말씀드리고 싶다”며 “지금 젊은 세대에게 한국은 K-팝 같은 흥미로운 문화의 근원지”라고 덧붙였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