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까지 “낯부끄럽다”했던 713일간의 싸움

LG-SK 배터리 합의


713일 만에 극적으로 마무리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분쟁은 한국 기업 역사에서 가장 길고 거칠었던 싸움으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발단은 LG화학(현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이 2017~19년 SK이노베이션으로 대거 이직하면서다. 2018년 SK이노베이션이 폭스바겐으로부터 배터리를 수주하자 LG가 문제를 삼았다. LG는 직원들이 이직하는 과정에서 자사 기술이 SK로 넘어갔고, 배터리 후발주자인 SK가 이를 이용해 수주했다고 주장했다. LG는 2019년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등에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양사의 싸움은 점점 커졌다. LG화학은 2019년 5월 SK이노베이션을 경찰에 고소했고, SK이노베이션은 6월 서울중앙지법에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또 9월에는 ITC에 서로 특허침해 사건을 제기했다.

한·미 정부는 합의를 종용했으나, 양사는 서로 깊은 감정의 골을 드러내며 합의는 점점 어려운 상황으로 치달았다. 2019년 9월에는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이 협상 테이블에 앉았으나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까지 나서 “낯부끄럽다”며 합의를 촉구하기도 했다.

먼저 승기를 잡은 쪽은 LG였다. ITC는 지난해 2월 LG가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사건에서 SK의 조기 패소 예비 결정을 내렸다. 두 차례 최종 결정이 연기되다 올해 2월 SK에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 조치라는 최종 결정이 내려졌다.

SK는 미국 내 일자리 창출 등을 이유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ITC 결정을 거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미 정부는 합의를 계속 중재했으며, 거부권 행사 결정 하루 전에 극적으로 합의가 이뤄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바이든 “LG-SK 합의는 美 노동자·자동차 산업의 승리”
무서운 중국 돌진… ‘파우치형’ K배터리, 美 업고 순항할까
배터리 공멸 위기감에 LG·SK 2조 막판 합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