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 ‘디지털 오픈랩’ 생긴다

5G·인공지능 육성… 7월 오픈, 과기부 오픈랩 사업에 선정

경기도가 한국의 실리콘밸리이자 스타트업 요람으로 불리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 ‘디지털 오픈랩’을 조성하기로 했다. 5G, 인공지능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신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 사업’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 약 1455㎡ 규모의 ‘디지털 오픈랩’을 조성하고 올해 7월에 문을 열 예정이다.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 사업은 중소 스타트업 기업에 ICT 신기술(5G·AI)과 디지털 융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2025년까지 5년 간 국비 480억원을 투입하며, 경기도가 18억원을 매칭한다.

주관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대구테크노파크 숭실대학교 ICT 대연합 스마트기술진흥협회 등 6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한다.

디지털 오픈랩은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가 융합된 혁신 디바이스와 온라인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협업 공간을 구축하고 중소 ICT 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의 기술 및 상품,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공간이다. 기획과 개발, 사업화 등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5G와 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게 목표다.

디지털 오픈랩은 5G 시험망,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플랫폼, 5G 테스트베드 등을 구축해 다양한 5G 개발 환경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AI 플랫폼 및 기술개발 등 D·N·A 기술 관련 인프라와 컨설팅,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범 부처·지자체 등과 함께 D·N·A 관련 시설과 지원사업을 연계하고,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 융합 디바이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디지털 오픈랩의 구축은 5G·AI 신산업 창출을 선도하는 사업으로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도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