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젠 나가자, 사자 먹자!” 백화점 매출 폭증·마트엔 인파

보복소비 심리, 오프라인서 활기

시민들이 지난 4일 정기세일 중인 서울시내 한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4차 유행 가능성이 경고됐지만 소비심리는 어느 때보다 폭발적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오랜 ‘집콕’의 나날을 보낸 이들이 백화점, 대형마트, 쇼핑몰로 밀려오고 있다. 백화점 봄 정기세일과 이커머스 업계·대형마트의 잇따른 최저가 경쟁이 달아오른 소비심리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분기에는 소매유통업 체감 경기가 대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한상의는 소매유통업체 1000곳을 대상으로 ‘2021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Retail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1분기보다 19포인트 상승한 ‘103’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유행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R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 소매유통업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다.

특히 대형마트(95)는 지난 분기보다 무려 52포인트 급등하며 대면 소비심리가 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 편의점은 61에서 97, 슈퍼마켓은 65에서 93으로 크게 증가했다. 백화점(96)과 온라인홈쇼핑(114) 영역은 지난 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2분기 장밋빛 전망은 1분기 실적과도 맞물린다. 올해 1분기 유통업계 실적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라는 게 무색할 만큼 높아졌다. 지난 2월 백화점 판매는 25년 만에 전월 대비 증가율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백화점 판매는 전년 대비 33.5% 증가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지 두 번째 해인 1996년 2월(52.9%) 이후 최고 증가 수준이다.

11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업계에서는 이와 같은 현상을 이른바 ‘보복소비’로 해석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위드 코로나’(With Corona)에 대한 인식 확산, 백신 접종에 따른 안도감 등과 맞물리면서 그간 움츠렸던 소비가 터져 나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보복심리 분위기는 2월 이후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1분기 매출(별도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20%가량 상승한 3995억원으로 잠정집계했다. 2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 3월 매출은 50% 급증했다. 코로나19 대유행에 접어든 시기였던 지난해 3월 매출 실적이 -28.1%로 역신장했었던 기저효과도 작용했다. 신세계백화점 매출은 4월 들어 더욱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첫 정기세일이었던 지난 2~4일 매출이 지난해보다 62.5% 증가했다.

백화점 업계는 1분기에 이미 20% 안팎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 백화점 부문은 1분기 순매출이 692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60억원)보다 12.5% 가량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봄 정기세일 첫 사흘 동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2월 서울 영등포구에 문을 열고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더현대 서울을 중심으로 매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의 백화점 사업 순매출은 5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930억원보다 22.9% 성장한 것으로 추산된다. 더현대 서울은 지난 2월 24일 개점 이후 한달 남짓한 기간 동안 1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대형마트, 쿠팡 등 이커머스 업계가 최저가 경쟁에 뛰어들면서 소비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쿠팡은 비회원에게도 무료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마켓컬리는 신규 가입자에게 다양한 100원딜을 선보이고 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주말마다 대규모 할인 경쟁을 펼치고 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매일 500~600명대를 웃돌며 4차 대유행이 예고된 상황인데도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점포로 계속 유입되는 게 감지된다”며 “코로나19 피로감에 시달리는 이들이 소비현장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지원금 고맙긴 한데… 일자리 대책은 없나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