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I·차량용 반도체 경쟁력, 선진국의 60%”

전경련 조사… 전문인력 부족 심각


우리나라의 인공지능(AI)과 차량용 반도체 산업 분야의 경쟁력이 선진국 대비 60% 수준에 불과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의 인력 양성과 기업 투자 확대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와 공동으로 학회 임원 및 직원 등 반도체 산업 전문가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미국·일본·대만 등 선진국 수준을 100으로 가정했을 때 우리나라의 기술 수준에 대한 전문가들의 응답을 평균한 결과 인공지능 반도체 소프트웨어는 56점, 인공지능 반도체 설계 56점, 차량용 반도체 설계 59점 등에 불과했다.

주요 산업 현장에서의 전문 인력 부족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인식됐다. 반도체 산업 현장의 전문 인력 수요(100) 대비 인력 수급 현황은 인공지능 반도체 설계(55), 차량용 반도체 설계(55), 인공지능 반도체 소프트웨어(56)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산업 주력 분야인 메모리반도체의 설계(75) 및 공정(84) 분야 인력도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반도체 고급 기술 인력 수급 및 양성 시스템 부족(14.0%) 등이 꼽혔다. 특히 중국 정부 차원의 반도체 산업 집중 지원(85.0%), TSMC 등 대만 파운드리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85.0%) 등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큰 위협 요인이 될 것으로 봤다.

전문가들은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 투자에 대한 과감한 세제지원(23.0%), 중장기 인력 양성 계획(15.7%), R&D 부문의 주52시간 근무제 유연성 강화(9.3%) 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