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장미가 만개했습니다. 다채로운 색깔로 곱게 옷을 차려 입은 장미를 마음껏 볼 수 있는 이곳은 서울 양화 한강공원입니다. 이때를 놓친다면 1년 뒤에나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주말 장미공원에서 지금 이 순간을 즐기시길 바랍니다.

사진·글=윤성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