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B3W

오종석 논설위원


B3W는 ‘더 나은 세계 재건’(Build Back Better World)의 줄임말이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3일(현지시간) 공동성명에서 제시한 것으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는 글로벌 기반시설 투자구상이다. 중저소득 개발도상국이 2035년까지 약 40조 달러(약 4경4640조원) 규모의 기반시설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B3W를 주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사업명을 대선 공약인 미국 내 인프라 건설 사업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에서 따왔다.

B3W는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이 주도하는 가치 중심적이고 높은 수준의 투명한 인프라 파트너십이라고 G7은 설명하고 있다. 중국이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한 저개발 국가에 새 도로와 철도, 항만, 통신망 건설을 위한 수천억 달러 차관을 제공함으로써 종속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과 다르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일대일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부터 중국과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육·해상 실크로드사업으로 추진한 해외 대출·투자 프로젝트다.

하지만 벌써부터 B3W 실효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대규모 자금 조달 문제와 함께 중국과 맞서는 데 대한 G7 내 온도 차이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EU와 독일, 이탈리아가 중국과 무역·투자에 위험이 가해질 수 있는 점과 중국과 ‘신냉전’으로 치닫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일부 G7 회원국이 미국 제안에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초청국으로 참여한 우리나라도 B3W에 적극적으로 동조하기엔 곤란한 입장이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막대한 무역 등을 감안해야 하고, 신냉전 구도가 형성되면 북핵 문제 해결 등 한반도 평화 구축에도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G7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세계적 이슈에 목소리를 낸 것은 좋았지만, 이로 인해 자칫 중국과 틀어진다면 득보다 실이 더 많을 수 있다. 용미용중(用美用中)의 지혜가 필요하다.

오종석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