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경제대통령, 소득 4만불 시대 열겠다”

與 ‘빅3’ 첫 대선출마 공식 선언
청년고용 국가보장제 도입 주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사진) 전 총리가 17일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을 기치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른바 민주당 ‘빅3’로 분류되는 후보 가운데 제일 먼저 출사표를 던지며 여권 대선 레이스의 신호탄을 쐈다.

정 전 총리는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 “대한민국의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웃음기 없는 비장한 표정으로 연단에 선 그는 “중산층과 서민의 소득을 크게 올려 국민이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겠다”고 소리 높였다.

정 전 총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전제로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열겠다”고도 했다. 구체적 방안으로는 “재벌 대기업 및 금융공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를 3년간 동결하자”며 “그 여력으로 하도급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또 비정규직을 공정하게 대우하는 비정규직 우대 임금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나아가 “상생의 반석 위에 4차 산업혁명 중심의 혁신을 이끌어가겠다”는 성장 청사진도 밝혔다.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첨단 디지털 산업과 바이오, 그린에너지, 항공우주 산업 등 혁신 산업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뜻이다.

청년 문제에 대해선 “부모 찬스 대신 국가가 제대로 돌봐주는 국가 찬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청년이 사회로 나오는 성인이 될 때 ‘미래씨앗통장’ 같은 기초자산을 형성해주겠다는 의미다. 정 전 총리는 또 “청년고용 국가 보장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해 일자리 절벽을 극복하고 혁신기업에 적극 투자해 혁신 청년국가의 기틀을 만들어 가겠다”고 역설했다.

부동산 해법으로는 “청년과 서민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 폭탄을 집중적으로 투하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임기 중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공분양아파트 30만호를 공급하겠다”며 “그중 15만호는 반값 아파트이며 나머지 15만호는 반의반 값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했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내 집 마련의 진입장벽을 허물겠다는 것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정세균 “난 도덕성 상위 1%”… 이재명·윤석열과 차별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