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연기” 이낙연·정세균 측 의원들 결국 집단행동

60여명 경선 논의 의원총회 요구
이재명 측과 전면전 불가피할 듯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과 정세균 전 총리 측 의원들이 대선 경선 연기를 위해 집단행동에 나섰다. 대권주자 간 첨예한 이견을 빚고 있는 경선 연기론이 결국 의원들 간 집단갈등으로 번질 조짐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을 중심으로 민주당 의원 60여명은 17일 대선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했다.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가 대선 180일 전인 9월 초에 대선 후보를 확정하도록 한 현행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 일정을 확정하려고 하자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것으로, 경선 일정 문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분출하는 모양새다.

의총 소집 요구서에는 김영주 박광온 김교흥 김종민 전재수 최인호 오영훈 윤영찬 의원 등이 서명했다. 친문(친문재인)이나 이낙연, 정세균 측으로 분류되는 의원들이다. 이들은 추가로 서명을 받은 뒤 18일 오전 최고위 전에 의총 소집 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민주당 의총은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인정하거나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원내대표가 소집하게 돼 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 의원들의 집단행동은 당 지도부의 경선 일정 결정을 앞두고 나왔다. 민주당 대선 주자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 추미애 전 장관, 박용진 의원 등이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상황에서 다른 대선 후보들이 요구한다고 일정을 변경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애초 당 지도부는 18일 최고위에서 경선연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었다. 이대로는 오는 9월 경선을 치를 것이 유력시되자 이 전 대표 측이 의총 카드로 급히 제동을 건 것이다.

이 전 대표 측 의원은 “친문 의원들이 주도해 경선연기 의총 소집 요구서를 돌렸고, 서명 인원은 의총 소집을 요구할 수 있는 인원인 60명을 넘긴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의총이 소집될 경우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의 전면전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선이 미뤄질수록 이 지사는 지지율을 뺏길 위험을 떠안아야 하지만, 그만큼 이 전 대표는 지지율을 회복할 기회를 벌 수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윤석열 “여야 협공에 일정 대응 안하고 ‘큰 정치’하겠다”
“억지로 까는 소모적 정치 말자”… 22살차 여야대표 첫 공식대면
非이재명계 ‘경선연기 연판장’…이재명계 “탐욕적” 전면전 임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