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변인 사퇴… X파일… 시험대 오른 ‘정치신인’ 윤석열

입당 혼선 관련 이동훈 물러나
野 인사 “X파일 보니 힘들겠다”
윤측 “대응 않겠다… 공개하라”

야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윤석열(사진) 전 검찰총장도 정치 신인이 넘어야 할 ‘신고식’을 피하지 못했다.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하던 대변인이 대권 도전 선언을 앞두고 돌연 물러났고,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야당 출신 인사를 통해 수면 위로 끄집어 올려졌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휴일인 20일 오전 7시쯤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대변인 선임 열흘 만이다. 함께 영입된 이상록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지난 18일 두 대변인을 만나 ‘우리가 처음이라 손발이 안 맞는 부분도 있었지만,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고 격려했다. 그런데 이 전 대변인이 19일 윤 전 총장을 만나 건강 등 이유로 사의를 표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변인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두고 불거진 메시지 혼란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변인은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거로 받아들여도 되나’라는 물음에 “그래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몇 시간 뒤 윤 전 총장은 “국민 의견 경청이 우선”이라며 직접 진화에 나섰다.

‘원보이스’를 자처한 이 전 대변인이 윤 전 총장 뜻과 다른 내용을 방송에 나가 발언한 모양새가 된 것이다. 아울러 윤 전 총장 다른 참모들과 이 전 대변인이 국민의힘 입당 등을 놓고 의견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는 얘기도 있다.

이런 와중에 ‘윤석열 X파일’ 이슈도 불쑥 불거졌다. 야당 보좌관을 지낸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의 19일 페이스북 글이 기폭제가 됐다. 장 소장은 “윤 전 총장과 처가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썼다.

그는 글을 삭제했지만, 여의도는 벌집을 쑤신 듯 들썩였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진 것”이라고 표현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X파일은 더불어민주당 또는 그 언저리에서 시작됐다”며 “(이를 처음 언급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자신이 가진 파일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당대표는 “(장 소장의 글은) 부적절한 방식의 언급이었다”고 했다. 이어 “만약 윤석열 X파일이 돌아다닐만한 결함이나 잘못이 있었다면 작년에 그걸 바탕으로 (정권이) 윤 전 총장을 압박했을 것”이라며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건 X파일이 진실이 아니거나 크게 의미없는 내용을 담았을 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상록 대변인은 “실체도 불분명한 사안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다른 지인은 “예전부터 네거티브 공세로 쓰인 소재 외에 별 새로운 얘기가 없어 보인다. 차라리 빨리 공개를 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전혀 미동도 없다”고 강조했다.

지호일 강보현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